뉴스 (2867건 중 1~10건) 최신+정확순 | 최신순 | 정확도

[Why] 출근길 엘리베이터에서2017. 4. 22 (토)
신문사 출근 시각은 다른 데보다 좀 늦어서, 아침을 먹은 뒤 중학생 아이가 가장 먼저 집을 나서고 아내가 뒤이어 출근하는 것이 그다음이다. 그 뒤에 설거지하고 각종 전열기구와 전등...
조선일보 > 문화 | 한현우 기자
[Why] 매운 냉면2017. 4. 15 (토)
냉면의 계절이 왔다. 아니 오려고 한다. 냉면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달력을 냉면에 맞춰놓고 산다. 냉면에 너무 얽혀, 뇌가 풀어진 면발처럼 어지럽다.서울경찰청에 출입하던 여름이었다....
조선일보 > 문화 | 한현우 기자
[한현우의 팝 컬처] 집 지키던 개를 추억함2017. 4. 13 (목)
어렸을 적 우리 집에는 커다란 셰퍼드가 있었다. 어찌나 똑똑하고 잘생겼는지 집에서 키우는 개로는 단연 최고였다. 가족은 물론 구면(舊面)인 사람에겐 공손히 두 발 모아 엎드리고 낯...
조선일보 > 사설ㆍ칼럼
[Why] 壟斷의 뜻을 아십니까2017. 4. 8 (토)
이역만리(異域萬里)를 2억만리(二億萬里)로 잘못 알고 있는 젊은 친구가 있고, 그 친구가 우리 회사 기자라는 사실이 알려졌을 때 우스우면서도 한편으로 찜찜했다. 과연 이렇게 한자를...
조선일보 > 문화 | 한현우 기자
[Why] 어느 만우절의 기억2017. 4. 1 (토)
초년 경찰기자일 때는 의욕이 능력을 앞서 항상 좌충우돌하곤 했다. 어느 누구보다 잘하고 싶었으며 또 잘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러다가 남들보다 잘할 때도 있었지만 대개는 그저 남...
조선일보 > 문화 | 한현우 기자
[Why] 중고나라 작문의 이론과 실제2017. 3. 25 (토)
키 크는 운동기구라고 불리는 애물단지를 드디어 인터넷 장터 중고나라에서 팔았다. 이 기계는 오랫동안 거실 한구석을 차지하고 보는 사람 속을 끓이는 효과만 냈다. 아내가 진작 팔려고...
조선일보 > 사설ㆍ칼럼 | 한현우 기자
[Why] 옛날에는 말이야2017. 3. 18 (토)
이런 얘기하면 젊은 사람들은 100% 싫어한다. 이런 얘기를 하려면 "옛날에는 말이야"라고 시작해야 하기 때문이다. 젊은 사람들은 모든 종류의 옛날 얘기를 싫어하는 것 같다. 이것...
조선일보 > 문화 | 한현우 기자
고추로도 때리지 말라2017. 3. 11 (토)
아이가 초등학교 1학년 때쯤 체벌을 한 적이 있다. 거짓말을 했기 때문이었다. 30㎝짜리 플라스틱 자를 들고 아이 방에 들어갔다. "거짓말은 정말 나쁜 거야. 손바닥 맞아야겠어. ...
조선일보 > 사설ㆍ칼럼 | 한현우 기자
[태평로] 大卒이라는 이름의 환상2017. 3. 10 (금)
빌 게이츠는 '하버드 사상 가장 성공한 중퇴자'로 불린다. 그 별명을 받을 사람이 하나 더 있다. 역시 하버드를 다니다 그만둔 마크 저커버그다. 마이크로소프트를 창업해 현재 세계 ...
조선일보 > 사설ㆍ칼럼 | 한현우 기자
[Why] 내 나이가 어때서2017. 3. 4 (토)
우리 나이로 마흔 살을 미국 뉴욕에서 맞았다. 그전 해에 그곳으로 1년 연수를 갔다. 미국 생활은 대체적으로 만족스러웠는데 미국 이발사들이 머리를 못 깎는다는 것이 유일한 불만이었...
조선일보 > 문화 | 한현우 기자
검색
더욱 새롭고 강력해진 조선닷컴 검색을 만나보세요! 지능형 검색
통합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