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13건 중 1~10건) 최신+정확순 | 최신순 | 정확도

[동서남북] 派獨 50년, 광부와 간호사들이 흘린 눈물2013. 3. 4 (월)
"한강의 기적으로 불리는 우리의 역사는 독일의 광산에서, 열사의 중동 사막에서…" 지난달 25일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오늘의 대한민국은 국민의 노력과 피와 땀으로 이룩된 것...
조선일보 > 사설ㆍ칼럼 | 강인선 기자
[동서남북] 3차 북핵실험에도 무덤덤한 한국 주식시장2013. 2. 13 (수)
2006년 10월 북한이 첫 핵실험을 했을 때 한국은 충격에 빠졌다. 북한은 국제사회가 경고해온 레드라인을 넘는 도발을 한 것으로 간주됐다. 미국이 유엔을 통한 전면 제재, 해상 ...
조선일보 > 사설ㆍ칼럼 | 강인선 기자
[동서남북] 대통령에겐 너무나 먼 500m2013. 1. 20 (일)
요즘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청와대 본관의 대통령 집무실을 500m 떨어진 비서동 가까이 옮길 것이냐가 관심사다. 대통령 집무실을 지금처럼 비서동에서 걸어서 8분 거리에 있는 본관...
조선일보 > 사설ㆍ칼럼 | 강인선 기자
[동서남북] 당선인의 첫 10주, 취임 후의 첫 100일2013. 1. 1 (화)
미국 대선을 일곱 달 앞둔 1980년 4월, 로널드 레이건 당시 공화당 대선 후보는 비밀리에 유명 헤드헌터를 만났다. 캘리포니아에서 활동하는 펜들턴 제임스였다. 레이건은 그에게 자...
조선일보 > 사설ㆍ칼럼 | 강인선 기자
[동서남북] "세상을 좌파와 우파로만 구분하지 말라"2012. 12. 9 (일)
"세상을 좌파와 우파로 구분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다 똑같은 놈들이기 때문이다. 오히려 정직한 사람과 부정직한 사람으로 구분해야 한다."이탈리아에서 요즘 지지율 2위를 기록하는 ...
조선일보 > 사설ㆍ칼럼 | 강인선 기자
[동서남북] 성공한 리더는 왜 부도덕해지는가2012. 11. 20 (화)
"믿을 수가 없다. 그들은 정말 탁월하고 완전무결한 사람들이다. 군의 존경과 신뢰를 한몸에 받으며 살아왔다. 그런 그들이 어떻게…."지난주 미국에서 영웅 대접을 받던 전·현직 스타...
조선일보 > 사설ㆍ칼럼 | 강인선 기자
[동서남북] '옥토버 서프라이즈', 최후의 한 방이 남았다2012. 10. 9 (화)
6000만명이 지켜봤다는 미국 대선 후보 TV 토론의 힘이 크긴 컸나 보다. 그동안 고전(苦戰)을 면치 못하던 공화당의 미트 롬니 후보가 지난주 TV 토론에서 민주당의 오바마 대통...
조선일보 > 사설ㆍ칼럼 | 강인선 기자
[동서남북] 중국과 너무 가까운 게 문제인 한국2012. 9. 11 (화)
최근 한중 전문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베이징에 다녀왔다. 도착 첫날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저녁식사를 마치고 발마사지를 받으러 갔다. 순박한 얼굴의 종업원이 무릎을 꿇은 자세로 마...
조선일보 > 사설ㆍ칼럼 | 강인선 기자
[동서남북] '중국産'이 미디어 시장도 장악한다면2012. 8. 19 (일)
요즘 국제 뉴스를 검색하다 보면 중국 신화통신의 영문 뉴스가 부쩍 늘었다는 걸 실감한다. 미국발 뉴스를 신화통신 영문 뉴스를 통해 먼저 알게 될 때도 있다. 신화통신은 2010년 ...
조선일보 > 사설ㆍ칼럼 | 강인선 기자
[동서남북] 84세 현역이 세운 전설이 사라진 이유2012. 7. 31 (화)
"명예가 결여된 성공이란 양념을 하지 않은 요리와 같아서 주린 배를 채워줄진 모르지만 맛은 없는 법이다."한때 '전설'이라 불렸던 조 패터노 전 펜실베이니아주립대(펜스테이트) 미식...
조선일보 > 사설ㆍ칼럼 | 강인선 기자
검색
더욱 새롭고 강력해진 조선닷컴 검색을 만나보세요! 지능형 검색
통합검색